티스토리 뷰

1. 카운트 줄거리와 결말

1998년 평범한 고등학교 체육 교사인 시헌(진선규)은 사실 1988년 올림픽 복싱 금메달리스트였습니다. 편파판정이라는 논란으로 한국 내에서 욕을 많이 먹습니다. 선수 생활을 은퇴하고 그에게 남은 건 똥고집뿐입니다. 자신의 주변 사람들의 속을 썩이는 꼴통 선생님이고 학생들의 두려움의 대상입니다. 그러던 어는 날, 내키지 않지만 고등학교 복싱 대회를 관람하게 되는 시헌은 뛰어난 실력에도 불구하고 상대편 선수의 승부 조작으로 기권패를 당하는 윤우(성유빈)를 보게 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싸움을 잘하는 반항아 환주(장동주)가 복싱이 하고 싶다고 복싱부를 만들어 달라고 조릅니다. 시헌은 아내 일선(오나라)과 교장(고창석)의 만류에도 복싱부를 만들어 오합지졸 아이들을 영입합니다. 시헌의 눈에든 학교 문제아 3인방 가오, 조디, 복코, 그리고 문제아 3인방에게 맞다가 환주에게 맞는 맷집이 좋은 복안(김민호), 실력은 있지만 그걸 잘 펼칠 수 없는 환경의 윤우, 환주가 복싱부에 들게 됩니다.

 

그리고 어느덧 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됐지만 학교에서 지원금이 나오지 않아 시헌은 고민합니다. 그러다가 생각난 자신의 연금통장. 아내에게 이것을 아이들과 대회에 나가는데 쓰고 싶다고 하자 일선은 당신에게 불편했던 돈이니 잘 됐다며 흔쾌히 허락합니다. 이런저런 사건들로 경찰서에 시헌이 불려 가기도 하고 편파판정이 또 이어지지만 하지만 결국 윤우는 우승을 거머쥡니다. 그리고 10년 전의 묵혀둔 시헌의 가슴앓이를 진정으로 위로받게 됩니다.

2. 실제 인물을 바탕으로 만듦

실제 1988년 서울 올림픽 복싱 금메달리스트인 박시헌은 이 영화의 모티브가 되는 인물입니다. 결승 당시 편파판정 논란이 있었고 그 상대가 나중에 복싱계의 전설이 되는 로이 존스 주니어라 더욱 회자되며 오랫동안 고통을 받게 됩니다.

 

박시헌은 경기 후 자신이 졌다고 생각했지만 자신의 손이 올라가서 의아해했다고 했습니다. 한국에서도 금메달을 반납하라는 거센 비난을 받고 대인기피증을 앓았습니다. 그때 금메달이 아니라 은메달을 받았더라면 행복하게 복싱을 계속하고 있었을 거라며 아쉬움을 보입니다.

 

영화에서도 이를 반영해 올림픽 이후 선수에게만 오롯이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는 점과 부정을 저지른 게 선수가 아닌데 자신만 괴롭히냐며 시헌이 억울함을 토로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선수가 그날 이후 겪었을 많은 힘든 날들에 대한 보상 이야기나 자세한 내용 없이 IOC가 편파파정이 아니라고 딸랑 발표 하나만으로 그날의 잘못된 판단을 무마시킵니다. 본인 때문에 가족들이 받는 고통도 심했을 텐데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3. 진선규의 첫 주연

카운트는 진선규의 첫 단독 주연작입니다. 자신의 고향이 진해인데 영화의 배경이 그곳이고 자신의 꿈이 체육교사였는데 주인공이 교사라서 출연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고향에서는 커다란 현수막이 걸렸고 그걸 공유한 진선규는 금의환향의 기분이라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영화에서 진선규는 복싱코치처럼 진짜 자연스럽게 연기를 하는데 알고 보니 아버지가 아마추어 복싱 선수셨고, 영화 출연 10년 전부터 이미 복싱을 하고 있었습니다. 복싱 관장이 프로 테스트를 받아보지 않을래라고 권유할 정도로 실력이 뛰어났다고 합니다.

 

4. 영화 후기

넷플릭스에서 오랜만에 영화를 한편 보게 되었습니다.. 처음에 실화를 바탕의 영화인지 모르고 보는데 말미에 나오는 실제 인물과 일화를 보니 씁쓸하면서도 복싱에 대한 열정에 박수를 보냈습니다. 첫 주연이라 부담이 많이 됐을 진선규는 너무나 자연스럽고 역할에 잘 녹아드는 연기를 해주어 몰입하며 볼 수 있었습니다. 교장으로 나오는 고창석의 귀여운 앙탈과 몸 개그도 한몫했고, 한 대 섞이지 못할 것 같던 아이들도 복싱을 배우면서 하나로 똘똘 뭉쳐가는 모습도 기분 좋게 만들었습니다.

 

내용은 조금 뻔하게 흘러갔지만 그 안에서의 깨알 같은 이야기들과 에피소드들이 1시간 50분의 시간을 순식간에 지나가게 합니다. 감동과 웃음이 있었던 영화 카운트 추천해 봅니다.